로그인 |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주문/배송조회 |   장바구니 |   고객센터
 
 
도서 월간생활성서 여정성경교재 쓰기성경 은총성경쓰기 첫영성체교재 eBook
성물


최근본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북마크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상품번호 : 19510
       
      10%
      그리스도의 탄생 / 가톨릭출판사
      판매가 17,000원  할인내역
      할인내역

      구분 할인
      기본할인 1,700원
      15,300
      무이자할부
      무이자할부 카드안내 X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적립금 459원
      배송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정보
      전자상거래 상품정보 제공 고시
      도서명 그리스도의 탄생
      저자, 역자, 출판사 엔도 슈사쿠 / 이평춘 / 가톨릭출판사
      크기 140mm X 205mm
      쪽수 292쪽
      제품 구성
      출간일 2022-05-29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설명참조
      브랜드 가톨릭출판사
      고객평가 0건  ★★★★★ 0/5
      출판사 가톨릭출판사
      글쓴이, 옮긴이 엔도 슈사쿠 / 이평춘
      크기 140mm X 205mm
      쪽수 292쪽
      출간일 2022-05-29
      출고예상일 서원운영일 기준 36시간 이내 발송 가능
      수량
      총 상품금액 15,300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예수의 생애》 이후,

      엔도 슈사쿠의 시선으로 그린 그리스도의 탄생

      《침묵》으로 우리 마음을 울린 일본의 대표적인 작가 엔도 슈사쿠가 《그리스도의 탄생》으로 다시 찾아왔다. 《그리스도의 탄생》은 2021년에 개정된 《예수의 생애》 후속편으로, 예수 사후에 그리스도교가 어떻게 태동하게 되었는지를 다루고 있다. 이 책은 《예수의 생애》가 출판되고 5년 뒤에 발표된 작품으로, 일찍이 일본에서는 《예수의 생애》와 《그리스도의 탄생》을 《예수·그리스도》라는 한 권의 책으로 출간하기도 하였다.

      《예수의 생애》에서는 나약하고 소외된 이들 곁에서 그들의 슬픔과 아픔을 끌어안아 주는 예수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는 예수란 누구이기에 우리가 믿을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이기도 하다. 이에 《그리스도의 탄생》은 예수의 제자들이 스승을 어떻게 그리스도로 받아들이게 되었는지에 관해 다룬다. 그러므로 이 책은 우리가 예수를 그리스도로 어떻게 받아들이게 되었는가에 대한 답변이기도 하다.

      일반적으로 《예수의 생애》의 후속작으로 나오는 책이라면 ‘그리스도교의 탄생’이라는 제목을 붙여야 마땅할 것이다. 그러나 엔도 슈사쿠는 이 책에 《그리스도의 탄생》이라는 제목을 붙였다. 그는 이 책에서 그리스도교라는 종교가 아니라, ‘믿음이란 도대체 무엇인가?’라는 문제에 집중한다. 이는 엔도 슈사쿠가 《침묵》을 비롯한 작품에서 끊임없이 던지고 있는 질문이기도 하다. 《그리스도의 탄생》에서는 제자들의 수난, 바오로의 개종, 베드로와 바오로의 죽음 이후 그리스도교가 직면했던 위기 등이 소설적 상상력을 바탕으로 흥미진진하게 전개된다.

      엔도 슈사쿠는 스승을 버리고 도망쳤던 제자들이 예수를 그리스도로 믿기까지의 과정을 쓰지 않으면 《예수의 생애》도 완결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많은 이들이 믿음의 대상에 대해서만 질문을 던지지만, 엔도 슈사쿠는 신앙과 믿음을 받아들이는 우리의 모습 또한 기록해야 함을 깨닫고 있었던 것이다. 그래서 이 책을 통해 나의 신앙과 믿음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다. 예수를 그리스도로 받아들인 제자들처럼 말이다.


      예수가 그리스도로 거듭나기까지,

      믿는 이들의 마음속에 자리한 예수

      서기 30년 봄, 예루살렘 성 밖의 바위투성이 언덕에서 한 남자가 처형되었다. 그의 이름은 예수였다. 예수는 십자가 위에서 끔찍한 고통을 겪으면서도 자신을 저버린 제자들의 구원을 위해 기도한다. 제자들은 예수가 자신들의 나약함과 배신을 원망하는 건 아닐까 두려움에 휩싸인다. 그러나 그의 마지막 말을 전해 듣고 큰 충격을 받는다. 그때 그들은 비로소 스승이었던 예수가 누구인지, 그의 수수께끼 같은 말을 어렴풋이 이해하기 시작한다. 아이러니하게도 예수의 죽음 이후에 스승이 그리스도임을 깨닫게 된 것이다. 예수는 제자들의 배신을 추궁하거나 나무라지 않는다. 그저 엠마오로 향하는 제자들과 함께 걸으며 위로해 주고, 빵과 생선을 나누어 먹을 뿐이다. 제자들은 이처럼 사랑 그 자체인 예수의 모습을 떠올리고, 그가 했던 이야기를 더듬어 보며 수많은 어려움과 시련을 견딘다. 그리고 이를 통해 차츰차츰 자신들의 믿음을 발전시켜 나간다.


      인간적인 한계를 딛고 사도로 변모한 제자들

      이 책은 예수와 제자들의 모습을 성서적·역사적 관점에서 심도 있게 조명한다. 여기에 작가적 상상력을 더하여 성경에는 나오지 않은 제자들의 모습에 숨결을 불어 넣는다. 엔도 슈사쿠는 이 책에서 사도들을 완벽한 인간으로 그리지 않는다. 그들 역시 우유부단함을 보이기도 하고, 잘못된 판단을 내린다. 또한 동료가 죽음의 위기를 맞았을 때, 비겁하게 외면하거나 침묵하기도 한다.

      주요 등장인물인 바오로도 마찬가지이다. 우리는 바오로를 박해자였다가 극적으로 개종한 인물로만 알고 있다. 하지만 《그리스도의 탄생》에 등장하는 바오로는 한층 더 입체적이다. 그는 그토록 신봉했던 율법에 회의감을 느끼다가, 자신이 핍박했던 그리스도교 안에서 진리를 찾은 인물로 그려진다. 소설은 바오로가 불굴의 의지와 강인함을 바탕으로 선교에 나서지만, 오만함으로 인하여 다른 이들과 부딪히고 때로는 상처를 입히는 모습도 보여 준다.

      그러나 제자들은 자신들의 나약함을 깨닫는 과정 안에서 그리스도를 발견했고, 이런 약점 또한 신앙 안에서 극복해 나간다. 한없이 용감했을 것 같았던 제자들도 때로는 인간적인 나약함을 느꼈다는 사실은 오늘날의 우리에게도 위로를 선사한다. 그리고 인간의 슬픔과 고통을 껴안아 주는 그리스도가 지금 내 곁에 있음을 깨닫도록 한다.


      “예수는 이미 부활하였다.

      한 사람 한 사람의 인생 밑바닥에,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속에…….”

      오늘날 모든 이에게 예수는 어떤 존재인가를 묻다

      이 책은 제목 그대로 그리스도교가 어떻게 탄생했는지를 다룬 작품으로도 읽힐 수 있고, 제자들 마음속에 그리스도가 어떻게 ‘탄생’하게 되었는지를 이야기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도 있다. 엔도 슈사쿠는 이 책에서 진정한 부활은 제자들이 예수를 재발견한 것이며, 이 재발견이야말로 부활의 본질적인 의미라고 말했다. 그래서 이 책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예수란 존재가 내 삶에서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 묻는다. 독자들 역시도 이 작품을 읽고 난 후, ‘내 마음속에도 예수가 진정으로 부활하였는가?’에 대해 묵상해 볼 수 있다. 신앙인이 아닌 이들도 인간적인 한계를 지녔으나 신앙 안에서 이를 극복한 제자들의 모습을 통해 자신의 내면과 삶을 돌아볼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전작인 《예수의 생애》를 읽었던 이들이라면 수난과 죽음을 딛고 그리스도로 거듭난 예수의 모습이 한층 더 감동적으로 다가올 것이다.

      비참한 죽음을 맞았던 예수는 제자들의 마음속에서 다시 그리스도로 부활한다. 그리고 예수가 베풀었던 사랑을 기억하는 이들은 그를 따라 살기로 결심한다. 많은 이들의 삶을 뒤바꾼 예수라는 인물. 무력하게만 보였던 그는 많은 이들에게 영원토록 잊히지 않는 존재가 되었다. 우리 또한 이 책을 통하여 제자들처럼 예수 부활을 마음 깊이 깨달을 수 있는 길을 찾게 되리라 믿는다.

      그들은 자신들이 저버린 예수를 기억 속에서 지울 수가 없게 되었다. 잊어버리고 생각하지 않으려 할수록, 예수는 그들의 마음속에서 떠나지 않았다. 예수는 그들을 사로잡았다. 이런 의미에서 예수는 제자들의 마음속에서 다시 나타나고 부활했다.

      ― 본문 중에서



      예수의 죽음 9

      고통스럽고 긴 밤 29

      갈릴래아에서 예루살렘으로 51

      탄압 사건과 최초의 분열 71

      강한 스테파노, 약한 베드로 91

      율법이라는 두꺼운 벽 111

      제2의 박해 127

      제자들과 바오로의 차이 149

      제2의 분열 169

      모든 길은 로마로 향한다 191

      베드로와 바오로의 죽음 211

      침묵의 하느님, 재림하지 않는 그리스도 233

      예수의 불가사의, 불가사의한 예수 255

      저자 후기 274

      역자 후기 276

      미주 282


      글쓴이 엔도 슈사큐 (遠藤周作)

      1923년 도쿄에서 태어나 12세 때 세례를 받았다. 게이오 대학 불문학과를 졸업한 후 현대 가톨릭 문학을 공부하기 위해 프랑스로 유학을 떠났으나 결핵으로 인해 2년 반 만에 귀국한 뒤, 본격적인 작가 활동을 시작했다. 대표작으로는 《침묵》, 《그리스도의 탄생》, 《내가 버린 여자》, 《깊은 강》 등 다수가 있으며 《바다와 독약》으로 신쵸샤 문학상과 마이니치 출판 문화상을 수상하였다. 1996년 9월 29일 타계, 도쿄 후추시 가톨릭 묘지에 잠들어 있다. 엔도 슈사쿠는 자신의 작품에서 다신성을 지닌 동양적 정서 안에서의 그리스도교 토착화 문제 및 인간의 죄와 악의 문제를 심도 있게 다루고 있다.

       

      옮긴이 이평춘 (필명: 이평아)

      와세다 대학 대학원 일문학 연구생을 수료하였다. 도쿄 가쿠게이(東京學藝) 대학 대학원 일문학 석사, 도쿄 시라유리여자대학 대학원에서 <엔도 슈사쿠 문학>으로 문학 박사를 받았다. 박사 학위 논문으로는 <엔도 슈사쿠 문학의 神像-‘父性的 神’에서 ‘사랑의 神’으로-〉가 있으며, 현재 명지대학교 일어일문학과 객원 교수로 재직 중이다. 번역한 책으로는 엔도 슈사쿠의 《바다와 독약》, 《그리스도의 탄생》(가톨릭출판사), 《내가 버린 여자》, 《신의 아이(백색인) 신들의 아이(황색인)》, 《엔도 슈사쿠 단편선집》(어문학사)이 있다. 그 밖에도 엔도 슈사쿠의 학술 논문이 다수 있으며, 시집 《타인의 땅》(어문학사)이 있다.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이 상품을 본 고객들이 가장 많이 구매한 다른 상품


      회사소개 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안내 모바일페이지
      회사명 : 재)까리따스수녀회생활성서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0-82-05272 [사업자정보확인]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북구 덕릉로 42길 57-4
      통신판매업 신고 : 제2009-서울강북-0364호 | 호스팅제공자 : (주)가비아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박상은 | 대표자 : 김명자
      문의전화 : 02)945-5985 / 월간지 : 02)945-5986 / 단행본 : 02)945-5987 / 신난다 : 02)945-3300 / FAX : 02)945-5988
      contact : biblelifebiz@biblelife.co.kr for more information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