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주문조회 장바구니 고객센터
 
 
도서 월간생활성서 여정성경교재 쓰기성경 은총성경쓰기 첫영성체교재 음반 성물






최근본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북마크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고통받는 자를 바라보는 법, 고통 속에서 기도하는 법, 페이스북 트위터 
      평점
      adel***
      2020-05-22 23:25:13
      조회수 15

       

      이 책은 '욥기'만을 대상으로 쓰인 책으로서,

      욥기의 모든 내용에 대해 상세한 설명을 해주고 있다.

      이 책을 읽으면 욥기도 제대로 한번 읽게 되는 것이다.

      각 장별로 상세하게 풀이가 되어있는 점이 매우 마음에 들었다.

      가톨릭 성경은 비교적 최근에 새로 번역이 되었기 때문에 문장이나 단어 등의 거의 현대어에 가깝지만,

      원문 자체가 고어이다 보니 한번 읽어서 머리에 쏙 들어오지는 않는다.

      그리고, 워낙 함축적인 표현도 많고, 앞뒤 내용들과의 연관성들도 모두 파악하기가 어려운데,

      책에서 글런 부분까지 세세하게 설명하고 있어서,

      각 장의 내용을 충분히 이해하고 넘어갈 수 있었다.

      (다만, 무슨 말이 쓰여있는지는 알았으나,

      내 머리와 가슴으로 온전히 받아들였다고는 못하겠다.

      어려운 건 사실이니까)

      욥이 하느님께 자신의 고통에 대한 부당함, 억울함을 항의한 것은

      이번에 이 책을 읽으면서 알게 되었다.

      현대 인간들(나를 비롯한)도 같은 마음을 느끼고 하느님을 원망할 때가 있는데,

      이런 부분의 표현들이 몇 천년 전이나 지금이나 다르지 않다고 느껴졌다.

      (성경을 읽다 보면 이렇게 느껴지는 게 한두가지가 아니다. 인간의 삶은 매한가지인가 ㅎㅎ)

      나도 나의 상황에 대해 하느님을 원망할 때가 있다.

      물론 나는 나의 잘못을 알고 있기에, 욥처럼 억울하다고까지 느끼지는 않는다.

      오히려 욥을 몰아세우던 욥의 친구들의 생각과 비슷한 것 같다.

      욥의 친구들은 자신들의 이성에 갇혀, 욥을 이해하기보다는 자신의 논리로 욥을 설득하려고 한다.

      하지만 책에서는 일관되게 얘기한다.

      고통받는 이에게 필요하고 중요한 것은 '우정과 함께함과 기도'라고 말한다.

      나 자신을 돌아본다.

      나 자신에게는 욥의 친구들처럼 접근해도 된다고 생각했다.

      나에게 진짜 잘못이 없는가 먼저 되돌아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른 사람에게 다가갈 때에는 어떠한가?

      다른 사람에게도 나는 늘 나의 기준, 잣대로 판단하고 그것을 설득하려고 하고 있지는 않은가?

      살아갈수록 느껴지는 것이 있다.

      인생은 사람마다 다르고(그게 가족, 내 자식일지라도) 나는 다른 사람의 인생을 알지 못한다.

      다양성은 무한하고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앎과 이해'가 아니라 '받아들임'이라는 것이다.

      어떤 사실을 머리로 받아들여 내 것으로 만들려 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

      그것이 평화로운 삶의 시작점이라는 생각이 든다.

      (물론, 그것이 불의에 대해서도 무조건 수용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다양성 자체를 받아들이는 것에 대한 얘기다)

      욥기의 전반과 중반을 읽으면서 '특히 고통받는 사람에게 스승 행세를 하지 말아야 한다'는 말을 깊이 새겼다.

      후반으로 가면 하느님의 말씀, 그리고 이에 대한 욥의 대답이 나온다.

      하느님께서는 욥을 질책하시지만, 욥을 악인으로 간주한 친구들이 고한 죄에 대해서가 아니라, 욥의 무지에 대해 질책하신다.

      욥이 하느님의 지혜와 저능하심을 깊이 이해하지 못하였음에 대해 질책하신다.

      그리고 욥은 하느님의 말씀을 들으려 하지 않고 자신의 말을 너무 많이 하였음을 반성한다.

      우리는 어려운 순간에 하느님께 자신의 문제들을 마구 쏟아내면서도,

      정작 하느님께는 대답하실 시간조차 드리지 않는 경우가 많다.

      기도는 듣고 대화하는 것이다.

      - 욥기 40장, 욥과 하느님의 대화 中

      우리가 하는 기도를 주님께서 듣지 않으시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주님의 대답을 기다리지 않고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기도를 할 때 즉각적인 해답이나 솔루션이 나타나길 바란다.

      사실 그건 불가능한데, 기도를 하면 그게 될 거라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것을 잊고 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욥이 그랬듯, 우리는 우리가 고통을 받을 때 하느님을 자주 멀리 계시며,

      떄로는 악의 책임이 그분께 있는 것으로 생각하며 원망을 한다.

      저자는 우리의 생각이 절대적으로 옳다고 여겨서는 안 되며,

      하느님이 우리에게 말씀하시도록 기다리고 기도해야 한다고 말한다.

      욥기의 마지막에 하느님께서는 욥의 운명을 되돌리시고 더 좋게 해주신 것으로 나온다.

      즉, 주님의 말씀을 기다리며 기도하면 응답을 주신다는 것.

      그동안 나의 기도에 응답을 주셨는지는 잘 모르겠다.

      나도 응답을 빨리 주시지 않는다며 성급히 기도를 중단했던 것 같아 모르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주님의 말씀을 들으려면 어떻게 기도를 해야 할까?

      기다리고 기도해야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알게 되었는데,

      그 방법론이 문제가 되어 버렸다. ^^;;;

      이 책은 욥기의 각 장에 대한 해서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 장별로 욥기의 본문을 포함하여 4~5 페이지로 짤막하게 끊어져 있다.

      각 장에 대한 해석을 읽으면 다음 장에서 욥이, 또는 친구들이, 아니면 하느님께서 어떤 말로 서로의 입장을 말할지 궁금해진다.

      성경으로만 읽으면 어찌 읽는지도 모르게 일단 줄만 넘어가게 되던 내용이,

      흥미진진한 토론의 진행을 따라가게 된다.

      각 내용이 길지 않기 때문에 매일 조금씩 읽기에 부담이 없고,

      성경이지만 '재미있게' 읽어갈 수도 있다.

      성경에 대한 해설서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구성방식이었고,

      성경을 옆에 놓고 읽지 않아도 본문과 해설을 같이 읽을 수 있어서 편하기도 했다.

      다른 성경에 대해서도 이러게 상세히 설명된 책이 있는지 찾아봐야겠다.

      * 해당 도서는 출판사로부터 서평 작성을 목적으로 무료로 제공받았습니다


      댓글(0)
      댓글쓰기
       

      다음글 포기하지 않는 모든 이들을 위한 축복 dear*** 2020-05-22 23:57
      이전글 고통 중에도 희망을 kind*** 2020-05-22 23:18

      비밀번호 확인

      댓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번호 후기 작성자
      8095
      네이버페이 후기
      kare****

      2020-06-01 13:50
      조회수 18
      8094
      네이버페이 후기
      7lik****

      2020-05-31 15:50
      조회수 24
      8093
      네이버페이 후기
      ljhm****

      2020-05-29 15:50
      조회수 112
      8092
      네이버페이 후기
      love****

      2020-05-28 22:30
      조회수 22
      8091
      네이버페이 후기
      rola****

      2020-05-27 15:50
      조회수 22
      8090
      네이버페이 후기
      choc****

      2020-05-26 23:30
      조회수 13
      8089
      네이버페이 후기
      paul****

      2020-05-26 10:10
      조회수 9
      8088
      네이버페이 후기
      my67****

      2020-05-26 07:10
      조회수 10
      8087
      3367***
      2020-05-25 15:26
      조회수 15
      8086
      네이버페이 후기
      jjan****

      2020-05-25 07:50
      조회수 14
      8085
      네이버페이 후기
      jjan****

      2020-05-25 07:50
      조회수 12
      8084
      네이버페이 후기
      jish****

      2020-05-25 03:50
      조회수 8
      8083
      giot***
      2020-05-25 02:04
      조회수 13
      8082
      네이버페이 후기
      bell****

      2020-05-23 12:50
      조회수 17
      8081
      tosc***
      2020-05-23 00:27
      조회수 14
      8080
      dear***
      2020-05-22 23:57
      조회수 19
      >>
      adel***
      2020-05-22 23:25
      조회수 16
      8078
      kind***
      2020-05-22 23:18
      조회수 15
      8077
      hym6***
      2020-05-22 22:29
      조회수 16
      8076
      네이버페이 후기
      js15****

      2020-05-22 12:50
      조회수 6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비밀번호 확인

      댓글/답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회사소개 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안내 모바일페이지
      회사명 : 재)까리따스수녀회생활성서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0-82-05272 [사업자정보확인]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북구 덕릉로 42길 57-4
      통신판매업 신고 : 제2009-서울강북-0364호 | 호스팅제공자 : (주)가비아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박상은 | 대표자 : 김명자
      문의전화 : 02)945-5985 / 월간지 : 02)945-5986 / 단행본 : 02)945-5987 / FAX : 02)945-5988
      contact : biblelifebiz@biblelife.co.kr for more information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